main_topbar.jpg



menu_1.jpg

menu_2.jpg

menu_3.jpg

menu_4.jpg

menu_5_2.jpg

 

menu3_bar.jpg

 

lmenu_3.jpg

menu3_bar2.jpg

 

menu3_smenu_2.jpg

menu3_smenu_3.jpg

menu3_smenu_4.jpg

menu3_smenu_5.jpg

menu3_images3.jpg

무릎 관절(슬관절)에는 전방십자인대, 후방십자인대, 내측부인대 및 외측부인대의 4가지 인대가 있어 전후방 및 내외측의 안정성을 유지해 준다.
이중 전방십자인대는 슬관절의 내부에 위치하며, 관절의 전방 전위를 막아주는 중요한 구조이다.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된 상태에서 오랜 시간이 경과되면 반복되는 관절의 비정상적 전방 전위에 의해 관절 사이에 위치하는 반월상연골이 파열되고, 관절연골이 비정상적으로 마모되어 퇴행성 관절염이 발생된다. 그러므로 조기 진단 및 치료를 요한다.

무릎 관절의 전방십자인대 손상


전방십자인대 손상의 원인

전방십자인대는 거의 대부분의 경우 운동 중의 외상에 의해 손상되며, 외력에 의해 슬관절이 뒤틀리거나 그와 동시에 내외측 또는 전방으로 심하게 꺾이는 경우 발생된다. 스키, 축구, 농구, 배구, 럭비 등과 같은 운동시 점프 후 착지할 때, 빠른 스피드에서 갑자기 멈추거나 방향을 바꿀 때, 상대방 선수와의 충돌시 발생하기 쉬우며 그 외에 교통사고에 의하여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


전방십자인대 파열의 증상
전방십자인대 파열 시 40%에서 무릎 내부에서 인대가 '뚝' 끊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으며, 이후 통증으로 인하여 정상적 보행이 어려워진다. 외상 후 2-3시간이 경과되면서 슬관절내에 출혈이되면서 무릎이 부어 오르며 이때 주사기로 뽑아보면 관절 내 출혈을 확인할 수 있다. 슬관절 외상 시관절 내 출혈이 있는 경우 70%에서 전방십자인대 손상이확인된다. 다른인대의 파열이 동반된경우 통증 및 관절의 불안정성도 심하며, 손상 부위에 압통을 느끼게 된다. 인대가 부분 파열되었거나 전방십자인대만 단독으로 손상된 경우는 증상이 심하지 않아 환자가 병원을 찾지 않는 경우도있으며, 병원에 내원한 경우도 진단되지않아 그냥 지내다가 지속되는 만성 통증으로 후에 진단되는 경우도 있다.


전방십자인대 파열의 진단
전방십자인대 파열은 정형외과 전문의의 진찰소견으로 대부분의 경우 진단되며, 진단이 불확실한 경우는 자기공명영상검사(MRI) 또는 진단 관절경술로 진단될 수 있다. 수술전에 MRI검사를 시행하면 십자인대손상 이외의 반월상연골 및 다른 인대의 손상도 미리 발견할수 있으며 수술 계획을 세우는데 도움이 되나 비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진단 관절경술은 입원과 마취를 요하나 진단과동시에 수술적 치료를 할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전방십자인대 파열의 치료
전방십자인대 파열 시 모든 환자에서 수술적 치료를 요하지는 않는다. 나이가 고령인 경우, 사무직직종에 종사 하면서 취미 생활로 운동을 하지않는 경우 및 50%이하의 불완전 파열로 전방 전위가 경미하고 동반 손상이 없는 경우는 보조기 착용과 재활 치료로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다.그러나 그 외의 경우는 이차적인 반월상연골 파열이나 퇴행성 관절염의 발생을 방지하기 위하여 조기에 수술적 치료를 요하게 된다. 가장 많이 시행되는 수술적 방법으로는 관절경적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이 있으며, 이 때는 환자의 무릎 앞의 슬개건이나 뒤쪽의 슬괵건을 파열된 전방십자인대 대신에 이식하게 된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서는 본인 자신의 조직을 이식 할 수 없는 경우가 있으며, 이때는 가공된 타인의 조직을 이식하게 된다. 각각의 경우 장단점이 있으나 가능하면 자가조직의 이식을 이용한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이 선호된다.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재활 치료
1. 급성 손상의경우 수술 후 바로 수술을 시행하는 경우 수술 후 슬관절 강직의 합병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따라서 2주정도 보조기착용상태에서 대퇴사두근 및 슬괵근(허벅지전방 및 후방근육) 강화운동을 하고 부기가 가라앉고 관절운동이 회복된 다음 수술을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 만성 손상의 경우도 수술전 대퇴사두근 강화운동(허벅지근육에 힘주는운동)을 미리 익혀둔후 수술후 즉시 근육 강화 운동을 시작하여야 한다.

2.수술은 전신 마취 또는 척추 마취하에서 시행되며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90분이다. 수술후 바로 보조기를 착용하며 보조기는 0도 각도로 고정시킨다. 수술 후 2일간은 수술 부위에 얼음 찜질을 시행한다.

3.수술 다음날부터 무릎을 자동적으로 움직여 주는 기계(CPM)를 사용하여 0도에서 90도 범위까지 관절운동을 시행하며(오전 오후 1-2시간씩) 나머지 시간은 계속 보조기를 착용한다. 대퇴사두근 강화 운동 및 하지 거상 운동(누워서 다리를 드는 운동)을 계속 시행하며, 근육 힘이 회복됨에따라 목발을 이용한 부분 체중 부하(발을 50%정도 힘을 주어 디딤)가 가능하게 된다.

4.수술후 7일째 퇴원하며, 보조기 각도를 0도 - 90도 범위에서 움직일 수 있도록 조정하고 그 범위 안에서 관절운동을 시행한다. 계속 목발을 사용한 부분 체중 부하를 시행한다.

5.수술 후 14일째 외래에 내원하여 봉합사(실밥)를 제거하고, 보조기 각도를 0도-120도로 조정한다. 이때부터 목욕이 가능하다.

6.수술 후 3주에서 4주정도에 허벅지 근육이 반대편 정상쪽만큼 강화되면 목발을 제거하고 정상 보행을 하게 된다. 이 시기에 사무직에 근무하는 환자의 경우 직장복귀가 가능하다.

7.이후 1개월 간격으로 외래에서 경과 관찰을 하게 되며 보조기는 수술 후 3개월까지 착용한다. 수술 후 3개월이되면 수영이나 자전거 타기가 가능하며, 수술 후 6개월에 달리기가 가능하게 된다. 수술 후 1년이 경과하면 이식한 인대가 정상적인 강도를 회복하게 되며, 이때부터 축구, 스키, 테니스, 농구등의 운동이 가능하게 된다.



totop.gif
출 처 : [인터넷] http://www.womansay.co.kr/clinic/ortho/main03.html  


qqqqqqqq.gif